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홍보영상

세종시의 3·1운동 2019-02-26
 < 동영상 자막 >
대한독립 만세!! 만세!!

100년전 대한민국과 전 세계에 대한 독립만세가 울려 퍼졌습니다.

2019년 현재 인구 32만명을 넘어서면서

명실상부한 행정수도로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지금의 세종시는 100년 전 충청남도 만세운동에 불을 지핀것으로 일제강점기시절 다양한 형태의

항일운동이 펼쳐진 지역임에도 전국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세종시 전의면 에가면 만세길이라는 특이한 지명을 만날 수 있는데요

3.1운동 당시 이곳에서는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요

현재 전의시장 일대 도로에는 만세길이라는 도로명주소가 명명되어 당시 독립운동을 기리고 있으며

전의면사무소 앞마당에 기념비가 세워져 있어 당시 만세시위를 주도했던 인사들의 이름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싸전 골목 있었고 그다음에 장옥이 쭈욱 있었습니다. 이 길을 같이 이수욱 어르신하고 같이 만세 부르면서 갔던 것 같아요.

손자로서 할아버지가 떳떳하게 만세운동 부르시면서 사셨다는게 가슴 뿌듯하죠.

전의 장터에서 시작된 만세운동은 세종시 조치원읍에 이어 인근마을로 들불처럼 번져 2달동안 계속 됬습니다.

전의장터 만세운동 외에도 세종시 연동면 예양리와 조치원 일대에서 만세운동이 이어졌는데

특히 조치원읍과 연기면 일대 분기가 대표적입니다.

3월 30일 조치원 장날에 일어난 만세운동과 그 다음날인 3월 31일에는 연기면 일대에서 횃불시위가 일어났습니다.

할아버님이 연기 , 공주, 청주 지역에 3.1만세운동을 주도하셔가지고, 조치원 장날을 기해서 군중을 모아가지고, 독립운동 만세운동을 하시다가 일경에 체포되서 공주 교도소에 옥고를 치르시고 나오셔서 그 후유증으로 돌아가셨습니다.


1919년 3월 23일과 4월 2일에는 세종시 대평동에서도 대평시장 장날 수백명의 군중이 태극기를 앞세우고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며

격렬한 시위를 전개하였고, 3월 31일 부강역앞 광장에서는 400여명의 군중이 대한독립만세를 부르며 시위하다가 일제의 총탄에 많은 사람이 순국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부강면에 살고있던 독립운동가 박열의 일본인 아내이자 동지인 가네코 후미코여사는 만세운동을 목격한 후 조선인들의 독립의지를 확인하고 이에 동감했으며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저항과 식민지 조선의 독립에 힘써 2018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수여되었습니다

그보다 앞선 1907년 소정리역은 연기출신의 임대수 의병부대가 전투를 치렀던 곳으로 당시 불에탔던 역사는 현재 신축되어 지금도 역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장군면 일대에서도 수많은 민중들이 참여하여 대한독립만세를 외쳤습니다.

1874년에 창조된 금강대도는 일제 강점기 시절 신사참배를 거부하고 광복을 염원한 노래를 지어 전파하는 등

항일운동을 전개하여 역사적으로 한국 신종교 강국에 가장 혹독한 탄압을 받은 대표적 사례로 남아 있습니다

세종 지역에서 3일 운동은 전이에서 3월 13일일날 시작해서 7개면과 1개읍에 전부 일어난 그런 특성이 있습니다.

또 세종지역 삼일운동의 또다른 특성은 봉화만세운동을 띄었다 라는 것입니다.

이러한 세종지역의 3.1운동에 민족 독립과 자유와 평화를 주장하는 그런 정신은 세종인의 정신으로 계승되고 발전되야될 가치로 여겨집니다.

100년전 지금의 세종시에서 불을 밝힌 만세운동은 다른지역의 항일운동과 달리 도경계나 면경계를 뛰어넘어 서로 긴밀하게 연결되어 펼쳐진

연합의 만세운동이었습니다. 또한 특정계층에 국한되지 않고 모든 지역민이 함께 참여한 통일된 만세운동이었습니다.

그 값진 희생과 정신이 오늘날 세종시에서 시민주권 자치와 행정수도의 완성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