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대전MBC] 행정수도 완성 급물살 국민 여론 모으자 2020-07-30
 < 동영상 자막 >
[대전MBC] 행정수도 완성 급물살 국민 여론 모으자

세종시의 조성 목표이자 최대 과제 행정수도 완성이죠.

정치권에서 지금 이 이슈가 뜨겁습니다.

이번에야 말로 행정수도 완성을 이끌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데

무엇보다 충청권부터 한 목소리를 내야합니다.

이승석 기자입니다.

첫 포문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정책 토론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열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
"대책중에서 핵심중에 핵심은 국회의사당의 세종 이전 일것 입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21대 국회를 열며 국가 균형발전을 역설했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등 국가 균형발전에도 속도를 내어야 합니다."

이 이슈의 활용점정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찍었습니다.

아예 국회와 청와대 정부 부처 모두 세종시로 옮기자고 말한 뒤

국회의 행정수도 완성 특별위원회 구성까지 제안한겁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국회가 통째로 세종시로 이전해야합니다. 아울러 더 적극적인
노력을 통해 청와대와 정부 부처도 모두 이전해야합니다."

지역 사회는 크게 고무 되어 있습니다.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공동 선언문을 채택해

행정 수도 완성과 혁신 도시 시즌2 등 다양한 균형발전 계획을

적극 추진하자고 입을 모았습니다.

<이춘희 세종시장>
"세종시를 행정 수도로 추진하게 되면 국가 균형발전을 앞당기게 될것이고
국가 균형발전이 되게 되면 수도권의 집값 문제도 자연스럽게 해소되리라 생각을 하고있습니다"

아댱 반발이 여전히 만만치 않은 상황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국회법 개정안 처리를 시작으로 여야의 치열한 기싸움도 예고되고 있습니다.

국민적 공감대와 여야합의가 중요한만큼 여야는

행정 수도 특별위원회를 구성을 해서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 때문에 충청 지역만이라도 여야를 가리지 않고

행정 수도 완성에 한 목소리를 낼수 잇도록

정치력을 결집해야한다는 주장이 힘을얻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승석입니다.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