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송정리

전동면 마을 송정리 사진

지리

완만한 구릉성 지대로 이루어져 있는 전형적인 농촌 마을이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전의군 동면(東面)의 지역으로서 조선 숙종(肅宗)때 좌의정(左議政)을 지낸 선비 한 사람이 만년(晩年)에 그 선영(先塋)을 따라 이곳에 은거하면서 솔밭 부근(附近)에 정자(亭子)를 짓고 소요하였다 하여 송정(松亭)이라 불렀다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혁 때 ‘송동’과 ‘사정’그리고 이웃 마을을 병합하여 송정리라 하고 연기군(燕岐郡) 전동면(全東面)에 편입(編入)되었다.

지명유래

01
솔재

송정리에 있는 마을이다. 소나무가 있는 고개마을이라 해서 ‘솔재’라 부른다.

02
안터

연수봉 남쪽에 있는 작은 마을을 ‘안터’라고 부른다. 세터 안쪽에 위치하는데 내기(內基)라고도 부른다.

03
사장골

‘구리골’ 서남쪽에 있는 마을이다. 고려 때 사기점이 있었던 곳이다. ‘사장동(沙場洞)’ ‘사정리(沙亭里)’라고도 부른다. ‘사장골’ 안쪽에 있는 마을을 ‘안사장골’이라 부르고 바깥 편에 있는 마을을 또한 ‘바깥사장골’이라 부른다.

04
상소골

‘송정리’에서 가장 큰 마을이다. 송곡리 ‘소골’ 위쪽에 있다. ‘상송동(上松洞)’ ‘상송곡(上松谷)’이라고도 부른다.

05
절텃골

연수봉 아래에 있는 골짜기를 말한다. 예전에 연수암(延壽岩)이라는 절이 있었다 하여 ‘절텃골’이라 부른다.

06
독송정(獨松亭)

‘상소골’ 앞 냇가에 있던 독송정의 터로, 지금은 예전의 독송정이 없어졌지만 숙종(肅宗) 때 좌의정(左議政) 조사석(趙師錫)이 만년(晩年)에 그 선영(先塋)을 따라 이곳에 은거하면서 정자를 짓고 소요하였다 하는데 그 정자(亭子)가 독송정(獨松亭)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