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쌍전리

연서면 마을 쌍전리 사진

지리

마을의 뒤에는 정좌산, 마을의 앞에는 넓은 들이 있고 월하천이 흐르는 농촌마을이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연기군 북이면(北二面)의 지역이었다. 이곳은 산세(山勢)가 수려(秀麗)해서 마치 중국(中國)에서 경치(景致)가 으뜸인 전당(錢唐)과 흡사하다 하여 ‘전당(錢唐)’이라 부르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혁 시 쌍괴리·전당리를 병합하여 쌍전리(雙錢里)라 하고 북면(北面)에 편입되었다가 1917년 행정구역 변경에 의하여 서면에 편입되었다.

지명유래

01
전당골

전성 말 서쪽 들 가운데 있는 마을을 ‘전당골’이라 부른다. 마을 뒤에 있는 정좌산(正左山)에서 고려와 원나라 장수가 몽고족 합단을 무찔러 섬멸하였다 하여 이곳을 진선동(鎭善洞)이라 불렀었다. 그 후 서기 1400년경 남양홍씨(南陽洪氏)와 강(康)·유(兪)씨가 이곳에 정착(定着)하여 산명(山明)이 수려(水麗)한 것이 중국의 전당(錢唐)과 흡사하다 하여 마을을 ‘전당(錢唐)’이라 부르고 ‘전당(錢唐)’ ‘전당골’로 불린다.

02
쌍괴(雙槐)

전당골 동남쪽에 있는 마을을 ‘쌍괴’라 부른다. 마을에 아름드리 느티나무 두 그루가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03
군량골(軍糧洞)

창고개와 전당골 사이에 있는 마을로 상고(上古) 때 군량을 쌓아 두었었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