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쌍류리

연서면 마을 쌍류리 사진

지리

갈미봉 밑이 되며 넓은 평지에 자리하였다. 마을 앞으로 작은 하천과 월하천이 흐른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연기군 서면의 지역이 되었다. 초당산(草堂山)을 중간에 두고 양계곡(兩溪谷)에서 흘러오는 냇물이 마을 아래서 합하므로 쌍류(雙流)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혁 때 이웃 마을을 병합하여 쌍류리(雙流里)라 하고 연기군 서면에 속하게 되었다.

지명유래

01
일곱 길 바위

권텃골 뒷산에 있는 바위를 ‘일곱길바위’라고 부른다. 일명 장수바위라고도 부르는데, 바위길이가 일곱 길이나 된다고 해서 그리 부른다.

02
솔티(송현 松峴)

쌍류리에서 전동면 송정리로 넘어가는 고개를 ‘솔티’라 하고 그 아랫마을도 솔티라 부른다. 솔티 고개는 소나무가 많이 우거져 있고 솔티 마을엔 예전에는 송현원(松峴院)을 두어서 행인의 편의를 도와주는 마을이었다.

03
월정(月亭)

벌말 건너에 있는 마을이다. 여기는 원래 은진송씨(恩津宋氏)의 재실(齋室)이 있는 곳이라 ‘송재실(宋齋室)’이라 불렀다. 그러나 지금으로부터 100여 년 전에 전판서(前判書) 이승순(李承純)이 이 마을로 낙향(落鄕)한 후부터는 그의 호(號) 월정(月亭)을 따서 그대로 ‘월정’이라고 부르게 되었고 월정(月亭)이란 정자가 있었다.

04
성당(聖堂)절터

권터골 뒤에 있는 골짜기를 성당(聖堂)절터라 부른다. 예전에 성당사(聖堂寺)란 절이 있었다 하여 ‘성당(聖堂)절터’라 부른다.

05
생천(生千)

벌말 북쪽 큰 산속에 있는 마을이다. 큰 길가이면서도 피난처로 알려져 있다. 임진왜란 때 이곳에 천명이 피난하여 무사했다 한다. 그래서 천명의 목숨이 살아났다 하여 ‘생천(生千)’이라 부른다. 주거 성씨(姓氏)는 이(李), 서(徐)씨이다.

06
벌말

쌍류리 앞 벌판에 있는 마을을 벌말이라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