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박산리

금남면 마을 박산리 사진

지리

꾀꼬리봉이 북쪽에 위치하여 낮은 산지를 이루고 있고 금강의 지류인 삼성천(三城川) 연안의 평야가 형성되어 있다. 자연마을로는 고래실, 작약동이 있다. 고래실은 고랫들에 위치한 마을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작약동은 박산리의 본 마을로 뒷산의 모양이 작약과 같이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연혁

백제 때 소비포현(所比浦懸)에 속했으며 고려 때는 공주군에 속했었다가 조선 말엽에는 공주군 명탄면의 지역이었다. 뒷산에 박참판의 묘소가 있어서 박산(朴山)이라 불리어왔고 또한 산 모양이 작약과 같이 생겼다 하여 작약골이라 불렸었다. 1914년 행정 개편에 따라 회덕군 구즉면의 신동리 일부를 병합하여 박산리(朴山里)라 하고 연기군 금남면에 편입되었다.

지명유래

01
작약동

예전에 이곳을 공주군 탄천면 작약동이라 했다. 작약은 함박꽃을 지칭하는 말로 마을 뒷산의 형국이 함박꽃이 피려고 몽우리 진 형국에서 나온 말이다.

02
고래뜰

마을 앞의 들판을 지칭한다. 비가 조금만 와도 하천에 비가 고여 큰 고래가 있는 모습처럼 보여서 고랫돌, 고래실이라 부른다.

03
박산

밀양 박씨인 박판서의 묘가 이곳에 있었다. 박판서의 묘를 산에 써서 박산이라 하기도 하고 함박꽃처럼 생겨서 박산이라 썼다는 말이 전한다. 박판서 묘를 다른 곳으로 이장하여 현재에는 없다.

04
삿갓쟁이골목

마을에서 남서쪽에 있는 달전리 가는 쪽을 지칭한다. 모습이 삿갓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05
부엉골

고래뜰에서 북쪽의 골을 지칭한다. 모습이 부엉이처럼 생겨서 붙여진 이름이다.

06
독작골

부엉골 옆에 있다. 독작(돌)이 많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07
산박골

마을에서 동쪽을 지칭한다. 산에 돌이 많아서 붙여진 이름이다.

08
불백골

산박골에서 동쪽으로 조금 더 가면 바위에 큰 굴이 있는데 그 굴에 커다란 구렁이가 살았었다. 구렁이가 살기 전에 호랑이가 살았다 하여 ‘호랑이굴’이라 했다.

09
꾀꼬리봉

마을 뒷산의 이름이다. 봉우리가 꾀꼬리같이 생겼다.

10
천자봉

꾀꼬리봉에서 금강 쪽으로 있는 봉우리를 천자봉이라 한다. 모습이 위엄이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11
장군봉

천자봉의 북쪽에 있다. 예전에 장군이 이곳에서 지휘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