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부용리

금남면 마을 부용리 사진

지리

금강의 지류인 삼성천(三城川)이 흘러 그 연안의 평야와 낮은 구릉지로 이루어져 있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공주군 명탄면(鳴灘面)에 속해 있었다가 서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대박리(大朴里)라고 하여 금남면에 편입되었다. 이곳 산의 모양이 함박꽃과 같다 하여 ‘함박금이’ 즉, 큰 마을이란 뜻에서 ‘대박’이라 부르다가 ‘대박리(大朴里)’라 부르게 되었다.

지명유래

01
부용봉(芙蓉峰)

연화정수형(蓮花淨水形)의 명당(名堂)이 있고 해발 222m의 산이다. 부용리 마을 뒤에 있는 산으로서 연꽃이 물에 뜬 형국의 명당이라 해서 명산(名山)으로 꼽힌다. 부용봉 주위에 묘를 쓸 때는 비석이라든지 석물을 하지 않는다. 그것은 연꽃의 형국인 부용봉이 가라앉는다 하여 전해오는 풍습이다.

02
초오개(草五介)

부용리의 옛 이름이다. 이곳은 산이 깊어서 약초가 많이 난다. 특히 다섯 가지 약초가 난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03
새오개

부용 1리의 옛 이름이다. 부강과 부용리를 잇는 나루를 새오개나루라고 한다.

04
허무니고개

봉기리에서 부용 1리로 들어오는 곳을 지칭한다. 옛날 파리를 쫓던 대감이 이곳에 와서 놓치자, 자신의 행동이 허무하다면서 한탄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05
용댕이나루

부용 2리 앞의 나루를 용댕이나루라고 불렀다. 누런 소가 강을 건너간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06
장승제

음력 정월 14일에 어두울 때 제를 지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