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남곡리

금남면 마을 남곡리 사진

지리

산지로 둘러싸인 골짜기에 위치하며 대부분 지역이 낮은 산지로 이루어져 있다. 북쪽으로 삼성천이 흐른다.

연혁

원래는 길옆에 집이 띄엄띄엄 있어서 도독동(道獨洞)이라고 불렀으며 길가에 외롭게 산다는 뜻이다. 물이 남쪽 골짜기에서 흘러오므로 남곡(南谷)이라 부르게 되었다. 조선 말엽에는 공주군 명탄면(公州郡 鳴灘面)의 지역이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연기군 금남면에 편입되었다. 지금으로부터 약 200여 년 전에 백정 3, 4호가 살았는데 그들을 가리켜 ‘남산 백정’이라 불렀었다.

지명유래

01
양야리

동네 남쪽을 가리킨다. 현재 열여섯 채의 민가가 있다. 예전에 마을 입구에 양야리면의 면사무소가 있었다. 일제강점기에는 명탄면이라 했다.

02
뭇중골

뭇중골이라 하기 전에는 수락동이라 했는데 그 이유는 물이 떨어지는 폭포라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그러나 이곳에서 중들이 살았다 하여 뭇중골로 변하였다.

03
서대산

마을 동쪽에 있는 산을 지칭한다. 금남에서 가장 높은 산이며 이 산을 중심으로 남곡, 황룡, 금천, 영티 마을이 형성되어 있다.

04
고수미재

동네에서 서남쪽을 가리키며 이곳을 넘으면 신촌과 영티리가 나온다. 주위에 와골, 부처당, 바랑골이 있고 고수미재를 회심재라고도 한다. 와골에는 옹기 굽던 가마터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