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금천리

금남면 마을 금천리 사진

지리

비학산, 서대산이 위치하여 대부분 지역이 산지로 이루어져 있으며 서쪽으로 금천천이 흐른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공주군 양야리면에 속했다가 서기 1914년에 청사동·학봉리를 병합하여 ‘금천리(金川里)’라 하고 연기군 금남면에 속하게 되었다. 이 지대는 소가 누운 형국(形局)의 명당이라 하여 옛날엔 소내, 우계(牛系)라 부르던 곳인데 변하여 ‘쇠내’ ‘금천(金川)’이라 부르게 되었다.

지명유래

01
소내

금천리의 옛 이름이다. 소가 누워 있는 형국의 명당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현 금천 2리 중방 부근에서 일제강점기 때 금을 캤다고 하여 ‘소내가’ ‘쇠내’ ‘금천(金川)’으로 지명이 바뀌었다.

02
금병산

금천리 남쪽에서 남서쪽까지 뻗어있는 산을 금병산이라 하는데 금으로 만든 병풍이 쳐져 있는 형국이다. 금병산 앞산을 고깔봉이라 하기도 하고 소가 끄는 극징이라 하기도 한다. 금병산은 써레를 상징한다. 대전이 한밭이며 큰밭을 소가 극징이로 갈고 써레질한다는 형국이다.

03
꼬깔봉

금병산 앞에 뾰족한 산이 꼬갈처럼 생겼다 하여 고깔봉이라 하고, 일명 ‘극징이’라고도 한다. 금강대도가 이곳에 터를 잡기 이전에는 ‘메봉재’라고 불렀다.

04
송아지 바위

원금천리에 있는 금강대도 도주 사택의 동쪽에 대형 비석이 있고 그 앞의 우물에서 물이 나오며 그 앞에 송아지 형국의 바위가 젖을 먹는 형국을 하고 있다. 예전에는 ‘우복동’이라 하여 몇 채의 민가가 있었는데 금강대도의 대형 비를 세우면서 이주하였다. 원래는 앞의 향나무에서 물이 나오고 그 물을 이곳으로 나오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