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두만리

금남면 마을 두만리 사진

지리

수리산이 위치하여 대부분 지역이 산지와 구릉지로 이루어져 있고 서쪽으로 금강의 지류인 용수천이 흐른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공주군 양야리면에 속했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산동’과 공주군 반포면의 ‘용포리’ 일부를 병합하여 ‘두만리(斗滿里)’라 했다. 두만리라 한 것은 산으로 둘러싸여 있는 지대(地帶)라 해서 옛날엔 두메안이라 부르던 것이 변하여 그렇게 부르게 된 것이다.

지명유래

01
원두만

두만리의 원마을이다. 옛날에 이곳에 부락이 생길 때 처음 생겼고 두만리의 산골 마을에선 가장 처음 있었던 마을이라 해서 ‘원두만’이라 부른다. 제주고씨(濟州高氏)들이 많이 살고 있다. 두만리는 부자가 많이 산다는 뜻으로 두만(斗滿)이라 쓰며 두뫼(산골) 안에 있는 동네라는 뜻이었는데 일제강점기 두만(斗滿)으로 와전하여 표기했다 한다.

02
중미

‘장터거리’라고도 하는데, 두만과 감성 경계에 있는 들이다. (감성과 두만에 반씩 들어가 있음)

03
거친목이야기

감성리와 두만리의 경계에 있는 논이다. 작은 거친목과 큰 거친목은 남북방향으로 길게 걸쳐져(이어져) 있다. 거친목 고개 너머에 천수답이란 논이 있었는데 삼남의 원님이 이곳을 지나(거쳐) 이․취임해오면 임금님은 그 논에 모를 심었느냐고 물어보았다. 모를 심었으면 그해에 풍년이 들고, 그렇지 않으면 흉년이 들었다. 즉, 천수답으로 풍년과 흉년을 미리 알아보는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