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응암리

연동면 마을 응암리 사진

지리

대부분 지역이 낮은 산지와 평지로 이루어져 있고 주로 논농사가 행해진다. 매바위가 있으므로 매바위, 또는 응암이라 하였다.

연혁

조선 말엽엔 연기군 동일면(東一面)의 지역이었다. 매바위가 있고 매가 많이 서식하는가 하면 큰 바위가 많이 있으므로 매바위, 응암(鷹岩)이라 부르던 지역으로 서기 1914년에 행정구역 개혁 때 이웃 마을을 병합하여 ‘응암리’라 하고 연기군 동면(東面)에 편입(編入)되었다.

지명유래

01
가마골

‘매바위’ 서남쪽에 있는 마을을 ‘가마골’이라 부른다. 마을이 마치 가마의 치알처럼 서방(西方)의 야산(野山)으로 둘러싸고 있어 ‘가마골’이라 부른다 하며 또한 ‘부동(釜洞)’ ‘산수(山水)’라고도 부른다.

02
매바위

‘높은정이’ 남쪽에 있는 마을을 ‘매바위’라 부른다.

03
고정(高亭)

‘매바위’ 북쪽 높은 지대에 있는 마을이라 고정(高亭) 또는 ‘높은정이’라 부른다. 예전엔 노목(老木)이 울창하게 있어서 노수정(老樹亭)이라 하였다가 노목이 모두 없어지자 ‘고정(高亭)’이라 부르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