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문주리

연동면 마을 문주리 사진

지리

대부분 지역이 낮은 산지와 평지로 이루어져 있고 주로 논농사가 행해진다. 마을 서쪽에서는 미호천이 마을을 휘감아 흐른다. 마을 뒷산이 문설주처럼 되어 있으므로 문주라 하였다.

연혁

조선 말엽엔 연기군(燕岐郡) 동이면(東二面)에 속했었다. 내판(內板)들의 모든 물이 이 지역 앞을 지나가고 이곳의 산이 문설주처럼 되어 있다 해서 ‘문주(文舟)’라 하였고, 미호천(美湖川)이 마을 앞을 청초하게 흐름으로 마치 문관(文官)이 배를 타고 떠나듯 많은 인물이 배출된다 하여 ‘문주’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혁 때 문주리(文舟里)로서 연기군 동면(東面)에 편입(編入)되었다.

지명유래

01
건넝

‘갈말’ 건너에 있는 마을이다. 선비들이 많이 모여 산다 하여 널리 알려졌던 마을이다.

02
골말

곡촌(谷村)이라고도 부른다. ‘갈말’ 동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이다. 깊은 골에 마을이 위치한다 해서 ‘골말’ ‘곡촌(谷村)’이라 부른다.

03
당산(堂山)

갈말 뒤에 있는 산이다. 이곳엔 산제당(山祭堂)이 있다 해서 당산(堂山)이라 부른다.

04
용머리

‘갈말’서쪽 강가에 있는 산부리를 ‘용머리’라 부른다. 산부리가 용의 머리 또는 누에의 머리처럼 생겼다 하여 ‘용머리’ 또는 ‘누에머리’라 부르는데 이곳 사람들이 가장 신성하게 생각하는 머리이다.

05
치마바위

‘갈말’ 뒤에 있는 당산 중허리에 있는 바위를 치마바위라 부른다. 모양이 치마를 두른 것 같은 형태인데 이곳에 와서 홀아비가 백일(百日) 동안 바위 위에 앉아 있으면 홀아비를 면한다 한다.

06
갈말

문주리에서 가장 큰 마을이다. 예전엔 갈대가 앞에 많아서 ‘갈말’이라 불렀던 것이 지금까지 전해 내려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