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노송리

연동면 마을 노송리 사진

지리

대부분 지역이 낮은 산지와 평지로 이루어져 있고 주로 논농사가 행해진다. 마을 서쪽으로 작은 하천이 흘러 미호천과 합류한다.

연혁

예전부터 노송(老松)이 많아서 조선 시대에는 놀뫼로 부르기도 하였다가 일제강점기에 노산이라 고쳐 부르기도 한 지역이다. 조선 말엽에는 연기군 동이면(東二面)의 지역이었다가 1914년에 행정구역 개혁 시 노산리 상송리 웅동 송담리 송리 일부를 병합하여 노송리(老松里)라 하여 동면(東面)에 편입하였다.

지명유래

01
진구렁

‘민마루’들 남쪽에 있는 들이다. 들에 물이 많아서 비가 오면 진구렁이 된다 하여 ‘진구렁’이라 부른다. 임진왜란 때 왜병(倭兵)들이 이곳에서 몰사하였다는 곳이다.

02
움골

조선 초엽 이곳에 마을이 없을 때 사람들이 여기로 옮겨와서 처음 움막을 짓고 살았다 하는데 그 후 마을이 형성(形成)되었다 한다. 처음 사람들이 움막을 짓고 살았다 하여 움골 또는 웅동(雄洞) 이라 부른다.

03
노리미

마근터 동쪽에 있는 마을이다. ‘장산’, ‘노루미’, ‘노산리(老山里)’라고도 부르는데 노산(老山) 앞에 있으며 마을 뒷산의 모양이 노루와 같다 하여 노루미, 당산이라 부른다. 노루미가 변해서 ‘노리미’라 부른다.

04
피난골

마을 동쪽 옻샘 위골을 지칭한다. 임진왜란 시 많은 사람들이 이곳으로 피난 왔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05
영골

옻샘과 웅동에서 충북 사곡리로 넘어가는 고개를 지칭한다.

06
궁가마골

웅동의 옻샘이 있는 곳으로 예전에 이곳의 샘물이 널리 알려졌을 때 가마를 타고 와서 마시고 갔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07
장승백이

마을 앞 남쪽으로 큰 길가를 지칭한다. 예전에 이곳에 나무 장승이 양쪽에 세워져 있었다. 6․25사변과 1960년대까지 세워져 있었는데 장승제를 중단하면서 세우지 않았다.

08
삼거리

노리미에서 충북의 당곡리 경계지역 삼거리를 지칭한다.

09
강당(講堂)

‘노리미’ 동쪽에 있는 마을이다. 예전에 서당(書堂)이 있어 ‘강당(講堂)’이라 부르는 마을이다. 여기에서 글 읽는 소리를 듣고 근처 약수터 부근에 사는 과부들이 옛날 남편과 살던 지난날을 생각하며, 슬픈 세월을 뼈아프게 생각한다 하여 강당을 아주 없애 버렸다는 이야기가 있는 마을이다.

10
마근터

노송리(老松里)에서 가장 큰 마을이다. 마을 앞에 못을 파고 소나무를 심어서 마을 밖에서 보이지 않게 한 신선의 마을이다.

11
약샘골

강당에서 아미산 쪽 도솔사 뒤편 골짜기에 있는 샘이다. 예전에 피부병 환자가 이곳에 와서 목욕을 하면 나았다고 한다.

12
영골

옻샘과 웅동에서 충북 사곡리로 넘어가는 고개를 지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