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읍면동

서창리

조치원 마을 서창리 사진

지리

서창리는 조치원 중북부에 위치해 있다. 동쪽은 조천, 남쪽은 내창천, 서쪽은 봉산리, 북쪽은 신안리와 연접해 있으며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가 위치해 있다.

연혁

조선시대에는 연기현 북일면에 속했다. 1914년 북일면과 북이면이 통합될 때 내창리(일부), 서곡리, 평리(일부), 장대리(일부, 충북), 낙은리(일부)를 합하여 내창리(內倉里)라 칭하고 북면에 속했다가, 1917년 북면이 폐지되면서 서면에 소속되었다. 1940년 서면에서 조치원읍으로 편입될 때 일제가 서창정(瑞倉町)으로 지명을 변경했으며 1947년 서창동으로 개칭되었고 1988년 서창리가 되었다. 서곡(瑞谷)리와 내창(內倉)리의 지명에서 글자를 따와 서창이라 하였다.

지명유래

01
새 주막거리

서창 1리 지내 경부선 철도와 충북선 철도 사이에 위치한 마을로써 1900년대 초반 경부선 철도 가설 시 새로 주막이 들어서고 마을이 생겼다 하여 “새 주막거리”라 한다.

02
서곡리(瑞谷里, 모과나무골)

세종여고 서쪽에 위치한 마을로써 일명 “모과나무 골”이라고도 함.

03
내창리(內倉里)

세종여고 동편에서 원마루까지 마을을 말하며, 일설에 의하면 옛날에 이곳에 곡식을 저장하였던 창고가 있었던 마을이라 하여 안창 또는 내창이라 한다.

04
원(院)마루

고려대 정문 주변 마을을 원마루라고 하는데, 원(院)이란 조선 시대에 교통 요지와 관청이 소재하는 지역에 설치한 관영 숙박시설을 말한다. 출장 중인 관리들의 숙식 해결을 위해 설치한 일종의 관용 여관인데, 원마루는 원(院)이 있는 마을의 끝자락이라는 의미로 보인다. 동국여지승람의 청주목 역원편에 “장원, 청주 서쪽 39리에 있다(場院, 在州西三十九里)라는 기록은 조치원에 원(院)이 있었음을 입증하는 것이며, 1914년 6월 22일자 조선총독부관보 566호의 연기군 동리 변경 고시(북면 내창리에 충북 장대리 일부 포함)의 기록은 원마루까지 충북 장대리였음을 알 수 있게 한다.

05
돌마루(반석 磻石, 돌모랭이 石隅)

봉산리 푸른 초원교회 앞 내창천 건너인 서창 2리 지역 내 제방과 산자락이 만나는 지점(서창안길 24)에 박힌 큰 바위를 말하는 데 그 인근 지역을 돌마루라 한다.

06
낙은리(樂隱里)

봉산리 푸른초원교회 앞내 건너 마을(돌마루마을)로 비정된다. 돌마루(磻石)의 뒷산자락 좌우편으로 마을이 형성되어 있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돌마루 뒷산 동편은 서창리, 서편은 봉산리로 나누어 진 것으로 보인다. 지하수개발이 되기 전까지 돌마루 옆에 있던 공동우물을 함께 사용함으로써 마을공동체 의식이 있었으나 근래 집집마다 지하수를 사용하면서 우물이 폐쇄된 후에는 왕래가 드문 편이다. 특히 이 산기슭(서창리 대 261 번지)에 장춘장(藏春場)이라는 글씨가 있었고 숙종 때 진사시에 2등 합격자이며 경성판관(鏡城判官)을 지낸 최훤(崔烜)이라는 분이 이곳에 살았다는 구전에 의거해도 낙은(樂隱, 은둔의 삶을 즐긴다)이라는 의미와 일치한다.

07
장춘(藏春)바위

돌마루 뒷산 기슭의 바위를 말하는 것으로 좁은 바위면에 장춘장(藏春場)이라고 글씨가 새겨진 바위를 말한다. 동춘(同春) 송선생이 썼다고 전해지며 숙종 31년(1705년) 때 진사시에 2등으로 합격한 최훤(崔烜)의 집터(서창리 대 261 번지) 뒤 언덕에 묻혀있다. (1933년 연기지 참조)

08
빙고개

모과나무 골에서 봉산 영당을 향하여 가는 길에 자그마한 언덕이 있는데 그 산기슭에 빙고(氷庫, 얼음창고)가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하는데 지금은 오솔길 자취만 있다.

09
가마바위

고대 뒷산 등산로에 있는 큰 바위를 말하며 그 형상이 마치 가마와 같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10
애장골

고려대학교 부지 내에 있었던 지명으로 주로 어린아이 무덤이 있다 하여 애장골이라 부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