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행복도시세종

언론보도자료

8일부터 배달 주문땐 소문난샵·먹깨비 사용해요

작성자기업지원과  조회수292 등록일2021-02-08
아이콘민관협력배달앱여민전결제(기업지원과).jpg [110.4 KB]
아이콘민관협력배달앱소문난샵메인(기업지원과).jpg [604.4 KB]
아이콘민관협력배달앱먹깨비메인(기업지원과).jpg [100.4 KB]
한글 아이콘210208_민관협력배달앱시범운영(기업지원과).hwp [94.5 KB] 210208_민관협력배달앱시범운영(기업지원과).hwp바로보기
8일부터 배달 주문땐 소문난샵·먹깨비 사용해요 이미지

- 세종 민관협력 배달앱 시범사업 개시…가맹점 365·235곳 확보 -

- 중개수수료 각각 0.9%·1.5%…여민전 온라인 결제·10% 캐시백 -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오는 8일부터 민관협력 배달앱 소문난샵(㈜샵체인)과 먹깨비(㈜먹깨비) 시범운영에 돌입한다.

 

시는 8일 한솔동 복합커뮤니티센터(정음관)에서 세종 민관협력 배달앱 소문난샵(㈜샵체인)과 먹깨비(㈜먹깨비) 시범운영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인 점을 고려해 상점가 상인회 대표와 소상공인협회장 등 소규모 인원만 참여한 가운데 열려 배달앱 소개 및 배달앱 활성화 방안 논의로 진행했다.

 

세종 민관협력 배달앱 운영 사업은 기존 상용 배달앱 이용 시 6∼12%에 이르는 중개수수료를 2% 이하로 낮춰 지역 소상공인의 비용부담을 덜어주고자 추진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11월 배달앱 운영사 6곳과 세종 민관협력 배달앱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에 자체 배달앱 구축, 여민전 결제수단 탑재 등 준비 작업을 마무리한 2곳부터 시범운영을 개시한다.

 

배달앱 가맹점 모집 수는 먹깨비 365곳, 소문난샵 235곳이며, 지역화폐 여민전으로 주문 가능한 가맹점수는 각각 150곳, 45곳이다.

 

배달앱 운영사는 오는 28일까지 진행되는 시범운영 기간 중 지속적으로 가맹점수를 모집하고 앱 등록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소상공인은 해당 배달앱 가맹점으로 등록하면 별도의 입점비나 광고비를 내지 않아도 되며, 소문난샵은 중개수수료 0.9%, 먹깨비는 중개수수료 1.5%만 지불하면 된다.

 

소비자는 배달앱에서 음식 등을 주문하고 여민전 가맹점으로 등록한 업소(배달앱 내 가맹점에 별도 표시)에 한해 여민전으로 결제할 수 있다. 여민전 비가맹점에서 결재 시 일반카드로 결제하면 된다.

 

여민전 사용에 따른 캐시백은 오프라인 매장과 동일하게 10%가 지급된다.

 

조상호 경제부시장은 “배달앱은 소상공인과 소비자가 솔선 동참하고 유기적으로 연결되어야 정착할 수 있는 사업”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세종 민관협력 배달앱 사용에 소상공인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