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행복도시세종

언론보도자료

집단지성 활용 세종형 노동정책 함께 만든다

작성자일자리정책과  조회수310 등록일2019-12-17
아이콘노동정책토론(2).jpg [3,907 KB]
아이콘노동정책토론(1).JPG [409.2 KB]
한글 아이콘191217_노동정책토론회(일자리정책과).hwp [96 KB] 191217_노동정책토론회(일자리정책과).hwp바로보기
집단지성 활용 세종형 노동정책 함께 만든다 이미지

 

- 17일 기본계획 수립 토론회…기조발제·분임토론 등 진행 -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17일 시청 세종실에서 시민·노동전문가, 노동계, 기업, 관계 공무원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종형 노동정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노·사·민·정의 집단지성으로 참신하면서도 체감도 높은 세종형 노동정책을 마련하고자 열린 이날 토론회는 노광표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소장의 기조발제, 분임 토론, 결과물 발표·공유의 순으로 진행됐다.

 

노광표 한국노동사회연구소장은 기조발표를 통해 지방정부 노동정책의 추진방향으로 노동이사제 도입과 사회불평등 해소를 위한 노동정책과 경제정책의 병행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진 분임토론은 ▲정규직 전환과 동일노동·동일임금의 접점 ▲노동시장 실태조사로 본 노동자 진짜 니즈(needs) ▲안전사업장 맞춤형으로 만들기 ▲롱런하는 직장 맘들의 별책부록 ▲청년 취업 등이다.

 

토론주제는 세종형 노동정책 4대 중점 추진방향 및 7대 핵심과제를 바탕으로, 시민제안 및 최근 노동시장 핵심이슈를 접목해 선정됐다.

 

특히 이번 분임토론에는 현장의 목소리를 담기 위해 비정규직 근로자, 청년, 경단녀, 장애인 등이 참여했으며, 노·사·민·정이 한 테이블에 골고루 포함되도록 해 의견이 어느 한 쪽에 치우치지 않도록 했다.

 

시는 지난 8월 노사민정협의회에서 세종형 노동정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4대 중점 추진방향을 마련하고, 10월 3주간 노동정책 시민 과제공모와 11월 2차례 노사 현장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했다.

 

시는 이번 토론회의 결과물을 세종형 노동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내년 일터 내 ‘공정’ 분위기 확산을 위한 ‘공정일터 인증제, 동거동락’과 노동존중으로의 인식 전환을 위한 교육을 역점 추진할 계획이다.

 

이현구 일자리정책과장은 “노동 기본권 향상과 노동존중 사회 실현을 위해서는 지방정부, 노동·경영계, 시민단체·전문가 모두의 참여와 신뢰가 중요하다”며 “이번 노동정책 토론회가 노동의 가치와 노동자의 인권을 한 번 더 생각해 보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