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세종특별자치시 행복도시세종

언론보도자료

세종형 치매올케어 네트워크 구축 나선다

작성자보건정책과  조회수135 등록일2019-12-13
AAA_1182.jpg [961.8 KB]
AAA_1142.jpg [1,098.8 KB]
AAA_1104.jpg [1,298.1 KB]
191213_치매올케어네트워크위촉식(보건정책과).hwp [96 KB] 191213_치매올케어네트워크위촉식(보건정책과).hwp191213_치매올케어네트워크위촉식(보건정책과).hwp바로보기
세종형 치매올케어 네트워크 구축 나선다 이미지

 

- 13일 통합형협의체 위촉…치매친화적 커뮤니티케어 추진 -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치매가 있어도 안심할 수 있는 세종시를 만들기 위해 치매가족과 관련 기관·시설은 물론 사회 전체가 참여하고 지지하는 ‘세종형 치매올케어네트워크’ 구축에 나선다.

 

세종형 치매올케어 네트워크는 분절 제공되는 치매서비스를 통합하고자 치매검진·요양·복지, 지역자원이 협력하는 민·관 협력망으로, 다가올 초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시정3기 공약과제로 구축이 추진된다.

 

특히 세종형 모델은 치매관련 기관·시설은 물론, 경찰, 우체국, 119, 상점, 택시운전자 등 사회 전체가 참여하고 지지하는 치매친화적 커뮤니티케어를 구축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이를 위해 치매관련 기관·시설, 요양보호사가 개별형·통합형 협의체를 구성해 정보 공유, 문제 진단, 공동 협력함으로써 치매환자가 연결만 하면 원하는 서비스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개별형 협의체는 기관별 서비스 제공범위에 대한 조정·협의 및 협업을 통해 연결 받은 치매환자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개별형 협의체에는 치매가족 및 시민대표 22명과 치매검진의료기관, 요양시설, 주간보호센터, 재가노인시설, 요양병원, 치매관련 지원기관 관계자 등 총 89명이 6개 분과를 구성해 활동한다.

 

통합형 협의체는 개별형 협의체 대표등 18명으로 구성된 위원회 조직으로, 개별분과에서 상정된 과제에 대해 자원을 연계하고 세종시 치매문제를 적극 대응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시는 13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개별형·통합형 협의체 위원 89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종형 치매올케어네트워크 통합협의체’ 위원 위촉식 및 분과별 간담회를 개최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사업 설명회를 통해 배회 증상이 있는 치매노인을 위한 위치추적시스템(세종안심이 앱)과 도시통합정보센터와 연계한 노인응급·실종 대응방안에 대한 설명이 진행됐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형 치매올케어 네트워크는 치매 가족과 시민 요구를 중심으로 보건·복지·의료분야의 민·관 기관이 서로 힘을 모으는 서비스 협력망”이라며 “앞으로 치매가 있어도 불편하지 않고 생활할 수 있는 안심도시를 만들기 위해 위원들의 적극적인 활동을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