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송성리

마을사진

지리

평지와 완만한 구릉성 산지로 이루어진 지역이며 마을 앞으로 오천천이 흘러간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전의군(全義郡) 동면(東面)의 지역이었다.원래가 백제 때부터 솔이 울창했고 또한 백제 멸망 후 부흥운동이 활발했던 송성(松城)'금성(金城)'이 여기에 있어 여기를 '솔티'와 '성곡'의 이름을 따서 송성리(松城里)라 하여 이웃 마을을 병합하고 연기군 전동면 송성리가 되었다.

지명유래

요골
예전에 이 마을에 한 가구가 살 때 어느 해에 산사태가 나서 집이 흔적도 없이 없어지자 그곳에 요란스럽게 흐르는 물을 보고, 지나던 한 선비가 말하기를 요곡(물댈 요(澆), 골 곡(谷))이라 말한 것이 그렇게 전해 내려오다가 '요골'로 변하여 부르게 되었다. 지금은 예산이씨(李氏)들이 집을 짓고 많이 살고 있다.
주막뜸
예전 전의군(全義郡) 당시 남면을 거쳐 서면으로 가는 길목에 마을이 있었는데 이 마을에 주막이 있어서 마을을 '주막거리'라 부르게 되었다.
무드리
잿말 남동쪽에 있는 마을이다. 물이 흐르면 뱅글뱅글 돌아 때로는 강바닥까지 보였다 하여 '물도래''무도리'라 부르다가 '무드리'라 부르게 되었다. 물이 뱅글뱅글 돈다해서 수전(水田), 수전리(水田里), 수회(水回), 수회리(水回里)라고도 부른다.
솔티
'중말'남서쪽에 있는 고개를 '솔티'라 하고 그 아랫마을도 솔티고개 아래에 있다 해서 솔티라 부른다. 솔티고개는 고개가 길고 험하여서 도둑이 많기로 유명하였다. '솔티'마을은 조선시대 때 사기소가 있었으며 김해김씨(金海金氏)들이 많이 살고 있다. '솔티동'이라고도 부른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