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송곡리

마을사진

지리

연기봉과 같은 낮은 산지에 둘러싸여 있으며 마을 앞에 송곡천이 흐르고 송곡소류지가 축조되어 있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전의군 동면(東面)의 지역으로서 '보평'안쪽 골짜기에 자리함으로 '속골'이라 부르던 것이 변하여 '소골'또는 '송곡(松谷)'이라 불렀다. 1914年 행정구역 개혁 시 이웃마을을 병합하여 '송곡리'라 하고, 연기군 전동면(全東面)에 편입(編入)되었다.

지명유래

꽃짝골
송곡리에 있는 마을로 꽃이 잘 어울려 피는 마을이라 해서 '꽃밭골'이라 불렀는데, 변하여 '꽃짝골'이라 부른다.
소골
'보령'안쪽 골짜기에 있으므로 속골, 즉, 산 속에 있는 마을로'속골'이라 불렀는데, 변하여 소골이라 부른다.송곡(松谷)이라고도 한다.
모시티
'모시티'에서 조치원읍 둥이로 넘어가는 고개를 '모시티'라 부르고, 그 아랫마을을 '모시티'고개 아래에 있다 해서 역시 '모시티'라 부른다.
성재
'하소골' 동북쪽 송곡리 산26번지에 있는 낮은 토성(土城)이다. 토성이 아래 위 두 층으로 되어 있는데 삼한(三韓)때의 농성(農城)이다.
옥자리터
'모시티' 동쪽에 '모시티'에서 300m 거리에 '옥자리터'가 있다. 예전 삼한시대에 농성(農城)인 토성(土城)을 쌓을 때 부역자를 다스리기 위해 만들어진 옥자리인데, 한 번은 애를 밴 여인을 가두어 두었더니 쌍둥이를 분만하여 그때부터 옥자리를 옮겼다 한다. 지금은 일명 쌍둥이자리라 하여 집을 짓지 않고 전답(田畓)으로 사용한다. '쌍둥이자리'라고도 부른다. 송곡리 38번지에 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