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보덕리

마을사진

지리

조치원 쪽으로 흘러가는 금강(錦江)의 지류 조천(鳥川) 주변과 조천으로 유입하는 소하천 연변에 약간의 논이 형성되고, 주위의 구릉지대에 밭이 조성되어 있다.

연혁

조선 태종(太宗)때에 전의현(全義縣)에 속했다가 다음에 전기현(全岐縣)에 속했으며 다시 전의현에 속했었다.이 지역에는 넓은 들과 큰 보(寶)가 있어서 농사가 잘 된다 하여 '보덕(寶德)'이라 부르는데, 1914年 행정구역 개혁 때 보평(寶坪)의 '보(寶)'자와 덕소의 '덕(德)'자를 따서 보덕리라 하여 연기군 전동면(全東面)에 속하게 되었다.

지명유래

보평(寶坪)
보덕리에서 가장 큰 마을이다. '붓들'이라고도 부르는데, 사실은 '붓들' 즉, 말해서 보(洑)가 있는 들이라는 뜻이 변해서 '붓들'이라 부른다. 앞들이 넓고 보(洑)가 있어서 농사(農事)가 잘 되어 붙여진 명칭(名稱)인데, 그래서 보물 같은 들이라 하여 '보평(寶坪)'이라 부른다.
덕소(德沼)
'지프네'위쪽에 있는 마을을 덕소(德沼)라 부른다. 예전에는 냇물이 흘러와서 고여 '덕소'라 부르고 선녀(仙女)들이 노는 신선지(神仙池)가 있었다는데 지금은 모래가 쌓여서 소(沼)는 없어졌다. 깨끗한 물이 흐르고 고이는 소(沼)가 있다 해서 이 마을을 '덕소'라 부른다.
절터골
연수봉 남동쪽에 300m 정도의 계곡(溪谷)이 있는데 이 계곡을 '절터골'이라 부른다.예전에 연수봉 기슭에 '연수사'란 절이 있었다.
장군(將軍)바위
'보평(寶坪)'북쪽 냇가 산기슭에 있는 바위를 '장군바위'라고 부른다. 또한 '장군암''석정(石亭)'이라고도 부르는데 큰 바위가 넓은 바위 위에 얹혀 있고 그 밑에 큰 내가 흐르는데 명종 때 학자 박곤(朴坤)이 토정(土亭) 이지함(李之函)을 맞아 바위 위에서 이학(理學)을 담론하였던 바위라 한다.
심천(深川)
'보평(寶坪)'북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마을 앞에 깊은 내가 있다 해서 '심천'이라 부른다. 또한 '지프내'라고도 부르는데, 처음은 '깊은내'라 부르던 것이 변하여 '지프내'라 부르게 되었다.심천(深川) 마을 앞을 흐르는 강물은 조천(鳥川)으로서 소(沼)가 있었다 한다. 여기는 깨끗한 물이 고여서 선녀(仙女)들이 가끔 하늘에서 내려와 놀고 가는 곳이라 전해 내려왔는데, 지금은 소(沼)자리에 깊은 못은 없어졌으며 그냥 통칭 심천(深川)으로 부르고 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