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봉대리

마을사진

지리

평지에 자리 잡은 농촌 지역이다. 마을 옆으로 노장천이 흐르고 있고 마을에는 봉대 늪지가 축조되어 있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전의군(全義郡) 동면(東面)의 지역으로서 1914年 행정구역 개혁 때 고소상리(古所峠里)․서방동(西方洞)․대동(垈洞)등을 병합하여 서봉과 만경대의 이름을 따서 봉대리(鳳臺里)라 하고 연기군 전동면에 편입(編入)되었다.

지명유래

텃골
'고삿재' 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사태말, 대동(垈洞) 이라고도 부르는데, 예전에는 사태가 많이 나온 마을이라 하여 '사태말'이라 불렀다.
서봉동(棲鳳洞)
'고삿재' 서북쪽에 있는 마을을 서봉동(棲鳳洞)이라 부른다. 토형(土形)이 봉(鳳)이 알을 품고 있는 형국(形局)이라 하는데, 예전에 봉(鳳)이 날아와서 집을 짓고 살았다 하여 서봉동(棲鳳洞)이라 부른다. 또한 '고삿재' 서쪽에 마을이 자리하였다 하여 '서방(西方)골'이라고도 부른다.
고삿재
봉대리에서 가장 큰 마을이다. 전동면에서 천원군(天原郡) 수신면(修身面)으로 넘어가는 큰 고개가 있는데 이 고개를 '고삿재'라 부르며 이 재는 운주산과 만경대 중간 허리가 잘룩하게 되어 있는 고개다. 이 고개 아래에 마을이 있다 해서 '고삿재'라 부른다. '고소티(古所峙)''고소티리(古所峙里)'라고도 부른다.
목우장(牧牛場)
서봉동(棲鳳洞) 북쪽 산기슭에 있는 터다. 산기슭에 약 3ha 가량 되는 평지(平地)가 있는데 예전 조선 중엽에 이곳에서 목축(牧畜)을 많이 하였던 곳이라 하여'목우장(木牛場)'으로 불리우고 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