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노장리

마을사진

지리

해발고도 300∼400m 안팎의 산지가 대부분이고 산세가 험하여 지역적으로 외진 곳이 많고 구릉지대에 밭이 조성되어 있다.

연혁

조선 말엽엔 전의군 동면(東面)의 지역이었다. 이 지역엔 갈대가 무성하여 '갈가리'라 불렸었고 임진왜란 때 학자 권주(權柱)가 이 곳에 살면서 갈대의 덕을 입어 무난히 그 왜란(倭亂)을 피한 후 마을을 그가 '노장(蘆長)'이라 하였다 한다. 1914年 행정구역 개혁 때 이웃 마을을 병합하여 '노장리'라 하고 연기군 전동면(全東面)에 편입(編入)되었다.

지명유래

양지말
'중로장(中蘆長)'양지쪽에 있는 마을이다. 양지바른 곳에 마을이 있다 하여 '양지말'이라 부른다. 양지촌(陽地村)이라고도 한다.
이목동(梨木洞)
'원지기' 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배나무골'이라고도 부르는데 예전에 배나무가 많았다 하여 이목동(梨木洞)이라 부른다. 경주김씨(慶州金氏)가 많이 살고 있다.
죽엽리(竹葉里)
'원지기'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주겹니'라고도 부르는데, 대나무골이라고 부른다. 예전에 대나무가 무성했던 마을로 여기에서 나오는 대나무는 나라에서 군기를 만드는 재료로도 사용하여 상당히 아꼈던 대나무 밭이라 한다. '대나무밭'이 있다 해서 '죽엽리'라 부른다.
노장(蘆長)
노장리(蘆長里)에 '하노장''중노장''상노장'의 세 마을이 있는데 모두가 갈대와 연유한 마을 명을 갖고 있다. 임진왜란 당시 학자인 권주(權柱)가 이곳에 살면서 왜군(倭軍)이 쳐들어 왔을 때 갈대가 길게 늘어져 무사히 난(亂)을 피할 수 있었다 하여 갈대를 칭찬하기를 '노장(蘆長)'이라 하고 마을 이름도 '노장'이라 부르게 되었는데, 마을이 갈대숲 아래 위로 생기면서부터 위쪽은'상노장(上蘆長)'또는 '상로정(上蘆汀), 아래는 '하노장(下蘆長)', 가운데는 '중노장(中蘆長)'또는'중로정(中蘆汀)'이라 부르게 되었다. '노장(蘆長)'을 '갈가리'라고도 부른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