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금사리

마을사진

지리

국사봉, 국수봉이 에워싸고 있는 산촌마을이다. 고도가 높은 지대에 위치하고 있으며 고개와 골짜기가 발달하였다.

연혁

지금의 저수지 부근에 금광이 있어서 금이 많이 나오므로 이 지역에 있는 금성산의 위 사기소와 아래 사기소의 사(沙)자를 따서 금사리라 하였다 한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전동면에 편입되었다가 1987년 1월 1일 금사리는 전의면의 관할 아래 들어오게 되었다.

지명유래

장승거리
장승이 있는 곳은 마을 입구 도자기 마을 비석이 있는 곳과 터골 입구와 참새골이며, 매년 정원보름날 여기서 장승제를 지냈다.
절터골
마을 서쪽에 옛날 절이 있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저수지 위에 기와편과 절터가 남아있다.
백죽재
이곳에서 백토가 많이 나왔으며 백자를 만들었던 가마터가 있고 가마벽과 도자기편이 무수히 쌓여 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