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원성리

마을사진

지리

국수봉 기슭에 자리한 산촌마을이며 마을 남쪽으로 조천천이 흐른다.

연혁

조선 말기인 1895년에 전의군이 신설되어 원성리는 전의군 대서면 지역이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원당과 삼성당의 이름을 따서 원성리라 하고 전의면에 편입되었다. 원성리는 풍수(風水)로 보아 용의 형국을 한 대나무(竹)의 뿌리처럼 생겼다 하는데 청룡(靑龍)의 모양으로 마디가 고르게 되어 있어 대뿌리(竹根)라 하여 끈기 있는 선비의 안식처로 통하는 지역이다.

지명유래

효열문(孝烈門)
대뿌리 앞에 있는 정문으로 조백련(趙百連)의 아내 열녀 경주김씨와 효자 조명빈(趙命彬), 조수빈(趙秀彬)의 정문을 한데 모아 세 칸을 세우고 효열문이라 한다.
고성(古城)
마을뒷산이 성을 둘러쌓은 것 같다하여 고성산 이라 부른다.
노루목
뒤산의 모양이 노루처럼 생겼다 하여 '노루목'이라 부른다. 옛날 포수들이 여기에서 노루를 잡으면 천벌을 받는다 하여 사냥을 하지 못한 구역으로 노루가 많이 살았다.
대뿌리
원성리에서 가장 큰 마을로 청룡 꼬리가 대나무의 뿌리처럼 마디지고 길게 뻗어 있다 하여'대허리','죽근(竹根)'이라고도 한다.
원당
삼성당 위쪽에 있는 마을로 파평윤씨 들이 많이 살았다. 옛날엔 제당이었던 곳이라 원당이라 부르며 현재는 군부대가 들어와 마을이 없어졌다.
삼성당
옛날 어느 스님이 바랭이를 짊어지고 이곳을 지나가다가 이곳의 형국을 보고 세 번 보고 갔다 하여 삼성당이라 부르고 양택(良宅)으로는 좋은 지형으로 인정하고 있다.
옥거리 들
옛 면사무소 앞의 들을 말하고 구한국시대에 이곳에 감옥이 있었다 한다.
메랑산골
삼성부락에서 고성부락으로 가는 뒷산을 말한다.
신보종
6·25 때 포탄 껍질로 만든 종으로 동네 모임이 있을 때나 마을의 급한 일을 알릴 때 사용하는 종이며, 죽근에 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