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읍내리

마을사진

지리

읍내리는 전의면의 중심마을로 1895년 전의군이 선설 될 때 읍내면이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전의군이 연기군에 편입되어 전의면이 되었으며 장터, 북동네, 서동네, 남동네, 덕현을 병합하여 읍내리라 정하고 전의면에 편입하였다.전의면의 중심으로 행정, 금융, 치안, 교육 등 각 영역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경부선 철도와 1번 국도가 마을 중심을 관통하고 있어 교통의 요충지이다.

연혁

895년 전의군이 신설될 때 대서면 지역이었다. 버드나무가 냇가에 많이 서 있어 오류(五柳)라 하였고 물이 귀한 탓으로 오행설(五行說)에 의하여 유천리라 하였으며, 1914년에 각 리를 정리할 때 '오류동'과 '다운천리'의 이름을 따서 유천리라 하였다.유천 1리는 오류골(외오류)과 양안이로 구성되었다.

지명유래

이도사 집
옛날 전의군의 토호로 금부도사를 지냈으며 전의군 곳곳에 땅이 많이 있었고 집도 중앙지(북부)에 크게 위치하고 있었으나 그 아들 이진사대에 와서 조금씩 몰락하여 현재는 모두 떠나버렸다.
객사터
전의초등학교 자리가 객사터이다. 조선세조 10년(1464) 2월 30일에 왕이 속리산 구경하고 온양온천으로 가는 길에 여기에서 하룻밤을 자고 갔으며, 인조 2년 이괄의 난 때 인조가 공주 쌍수정으로 잠시 피난 갔다가 이괄의 난이 평정되매 한양으로 올라갈 때 여기에서 자고 갔다는 객사이다. 한양에서 남쪽으로 드나드는 많은 군인들이 묵고 가는 곳으로 유명하였다.
사직단
마을 평안과 풍년을 기약하기 위하여 춘추 중월(仲月) 상술일(上戌日)에 제사를 드리는 풍습에 따라 제사를 지내던 제단이다. 사직단은 옛날에 전의현 동헌 서쪽 지금의 읍내리 남쪽산 중턱에 있었고 최근까지 기우제를 지냈었다.
장승백이
북숲나무 밑에 옛날에는 나무로 장승을 만들어 제사를 지냈는데 현재는 콘크리트로 장승을 만들어 세웠으며 제사는 10여 년 전부터 중지하였다.
99칸 구옥
전의현 청사 서북쪽에 99칸짜리 구옥이 있었는데 일제시대 신대옹이 살다가 전의초등학교 관사로 사용했으며 1994년도에 헐어 현재는 밭으로 변하였다.
향교
동교리 교동에서 현재의 향교 자리로 이동하여 왔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