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관정리

마을사진

지리

관정천이 흐르는 평지에 자리하며 들이 넓어 농사가 주로 이루어진다.

연혁

고려 때는 전의에 속하였다가 1895년 전의군이 신설될 때 북면의 소재지로 유동에 면사무소가 있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전의군이 전의, 전동면으로 분리될 때 관정리는 전의면에 속하게 되었다.

지명유래

유동
느리골이고 하고 현재 마을 입구 장성 세운 곳에 느티나무 괴목이 서있는 것으로 보아 느티나무가 많아서 붙여진 것으로 추측된다.
사관정
조선시대 효종 때 학자 이상이 정자를 짓고 관산(觀山), 관농(觀農), 관수(觀水), 관어(觀魚)하였기 때문에 사관정이라 한다.
벼락바위
유동과 사관정 경계 산등성이에 있는 바위로 큰 집채만 한 바위 한가운데가 벼락을 맞아서 갈라졌다 한다.
중대부
순천박씨 박팽년의 집안이 벼슬을 하며 살았다 하여 중대부라 하였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