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월하리

마을사진

지리

마을의 뒤로 야트막한 산지가 둘러싸고 있는 전형적인 농촌 마을이다.

연혁

조선 말엽엔 연기군 북이면(北二面)의 지역이었다.예전에 월하방이 있었으므로 '가레리' 또는 '월하''월동'이라 하였다. 조선 말엽에 정치에 환멸을 느낀 민씨(閔氏)중의 한 세도가(勢道家)인 민후건(閔候騫)이 한양을 버리고 초야(草野)에 묻히기 위해 이곳에 내려와 마을을 만들고 풍류(風流)를 벗 삼아 살았다 하여 세월 좋은 마을이란 뜻에서 '월동(月洞)'이라 부르게 되었다. 민후건의 호가 월하(月河)이다.

지명유래

효자정문(孝子旌門)
월하리에 있는 인조(仁祖) 때의 효자 민후건(閔後蹇)의 정문(旌門)이다.
전동(典洞)
창고개 위쪽에 있는 마을을 '전동(典洞)'이라 부른다. 조선 인조(仁祖)때 인조가 이괄의 난(亂)을 피하여 공주(公州)로 피난할 때에 난을 피해 피난 온다는 말을 듣고 마을 사람들이 공주 금강(錦江)까지 가서 왕(王)을 영접(迎接)하였었다.여기 사람들이 자기를 환대하여 주는 것에 놀란 인조는 여기 사는 사람들이 예전(禮典)에 바른 사람들이라 하여 그들의 마을을 '전동(典洞)'이라 부를 수 있게 하사하셨다.'작은 창고개''새터말'이라고도 부른다.
월계(月溪)
'월하'아래편을 월계라 부른다. 마을 앞에 시냇물이 흐르고 예전에 서원(書院)이 있었던 마을이다.예전에는 장이 서는 청거리 시장이었는데 조치원 시장이 번성함에 따라 자연 여기 시장은 없어졌다. 예전에 서원이 있었던 마을이라 해서 '구서원'이라고도 부른다.창녕조씨(昌寧曺氏)의 집거지(集居地)이기도 하다.
부곡(富谷)
월하 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예전에는 부곡사(富谷寺)라는 절이 있었다.
베루뱅이
'월계(月溪)'동쪽 냇가에 있는 모퉁이를 베루뱅이라 부른다.
뜸옥골
전동 서쪽에 떨어진 마을이다.
오충신 정려
밀양박씨 박천붕의 오충신 정문으로 1900년도에 자손들이 이곳에서 살다 동면 예양리로 이전하여 살면서 이곳의 정려를 예양리로 이전했다.
가리터
가리란, 병아리를 가두어 놓는 싸릿대로 엮어서 만든 것인데 월하 3리의 모양이 가리와 비슷하고 뒤의 매봉산이 있으므로 매가 채가지 못하게 병아리를 보호하기 위해 가리를 친 형상이다.발음을 편안하게 하다 보니, '가래터'라 부르기도 하며, '닭계'자를 써서 월계리라고 부르기도 한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