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부동리

마을사진

지리

봉황산 밑이 되며 대부분의 지역이 평지로 이루어져 있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연기군 군내면(郡內面)의 지역이었다. 예전에 기와를 구웠던 자리가 있다 하여 '가마골''부동(釜洞)'으로 불리던 곳으로 1914년에 행정개혁 때 치암리와 서면의 오룡리, 산숫골, 방죽안, 홍촉골을 병합하여 '부동리'라 하고 서면(西面)에 편입(編入)되었다.

지명유래

원부동(元釜洞, 가마골)
부동(釜洞)의 원 마을이다. 부동리에서 가장 빨리 마을이 형성(形成)되었던 곳으로 가마솥과 인연이 있는 원마을이라 해서 '원부동'이라 부른다.가마자리 라는 곳이 밭 가운데에 있었는데 겨울에 눈이 아무리 많이 와도 눈이 쌓이지 않고 녹는다. 그런데 지금은 그 자리가 집터가 좋다고 해 집을 지어서 없어졌다.
치암(稚岩)
부동리에 있는 마을이다. 마을에 꿩처럼 생긴 꿩바위가 있다 해서 마을을'치암'또는 '꿩바위'라 부른다.
가마골(釜洞)
부동리에 있는 마을이다. 고려 충렬왕 17년에 쌍전리(雙錢里) 정좌산(正左山) 전투에서 고려와 원나라에 반기를 들은 합단을 무찌르기 위해 큰 가마를 설치하고 군병(軍兵)에게 식사(食事)를 먹였다 하는데 그 때 큰 가마를 설치(設置)했던 마을이라 하여 '가마골''부동(釜洞)'이라 부른다.
오룡동(五龍洞)
꿩바위 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이 부근에 오룡주형(五龍珠形)의 명당(名堂)이 있고 지형(地形)이 오룡(五龍)처럼 되어 있다 하여 '오룡동'또는'오룡골'이라 부른다.
산수동(山水洞)
오룡골 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서면(西面) 북쪽에 관불산(冠佛山)이 있고 봉산(峰山)이 우뚝 솟아 있는가 하면 미호천(美湖川) 동강(桐江)이 유유히 흐르고 산수(山水)가 수려(秀麗)한 환경에 아담하게 자리 잡은 동네라 하여 산수동(山水洞)이라 부른다.옛 산소(山所)가 있다하여 산숫골, 산덕(山德)이라고도 부르며 200여 년 전부터 기계유씨들이 거주하던 터전이다.
함박산
가마골 너머 동북쪽 산을 말하는데 동그랗게 함박같이 생겼다 하여 함박산이라 한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