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와촌리

마을사진

지리

넓은 평지에 자리하였으며 농경지가 조성되어 있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연기군 서면(西面)에 속했었다. 이 지역엔 부유한 사람들이 많이 살아서 기와집이 많은 곳으로 와촌(瓦村)이라 불렀다 하는데 또한 기와를 굽던 곳이기도 하다.1914년 행정개혁 때 이웃 마을을 병합하여 '와촌리(瓦村里)'라 하고 연기군 서면(西面)에 편입(編入)되었다.

지명유래

통뫼
전당골 앞들 가운데 있던 작은 산을 통뫼라 부른다.
기와말(瓦村)
효방동(孝坊洞) 동쪽에 있는 마을이다. 지금으로부터 400여 년 전에 대실(大室)의 부가(富家)와 함께 기와집이 많이 섰던 마을이라 해서 '기와말'이라 불렀다.기와말이 변해서 지와말로 부르게 되었다.세조(世祖)때 화를 입은 충신 성삼문(忠臣 成三門)의 성씨(成氏)들이 숨어살기 위해 이곳에 정착하였다는데 지금은 16대(代)에 이른다.성삼문은 우계 자손(파)이고 이곳 성씨(成氏)는 동고 자손(파)인데 성삼문이 역적으로 몰려 삼족이 죽는 바람에 손(孫)을 잇기 위해 동고 파에서 양자를 보내 대를 이었다.지와말은 기와를 굽는 마을에서 연유하였다. 고려시대 이곳은 기와를 굽는 가마터였다.
궁바골
호랑이가 살고 있었다. 밤이나 낮이나 마을을 바라보고 울었다 하는데, 호랑이가 궁해서 우는 고을이라 하여 마을을 '궁바골'이라 부르게 되었다.
은암(隱岩)
욧골 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바위의 한 부분이 불쑥불쑥 튀어 나와 있어 바위가 전체를 숨기고 있는 형국(形局)이라 하여'은암(隱岩)'이라 부른다.
효동(孝坊洞)
지아말 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대실
400여 년 전 창녕성씨 가문의 정착지로서 성씨의 종가(宗家)이며 부자로 살았다 해서 대실(大室)이라 부르고 서계(西溪)라는 학자가 살았다.
번암터
와촌 1리 5반이며 대실 서북쪽에 있는 마을로 장수바위가 마을 북쪽 저수지 위에 있다 해서 번암터(磻岩垈)라 부른다. 조선 초에는 흥덕장씨(興德張氏)들이 살기 시작하여 지금은 장씨촌(張氏村)으로 되었다.
율촌(栗村)
대실 남쪽에 있는 마을이다.마을에 밤나무가 많다 해서 밤나무골이라 부르고 진원박씨(辰原朴氏)들이 5대에 걸쳐 거주하고 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