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기룡리

마을사진

지리

산으로 둘러싸인 농촌 마을이며, 지형이 용(龍)이 하늘로 올라가는 형계(形計)라 하여 기룡(起龍)이라 하였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연기군 서면(西面)의 지역이었다. 지형(地形)이 용(龍)이 하늘로 올라가는 형국(形局))이라 하여 그 뜻을 따서 기룡(起龍)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개혁 때 이웃 마을을 병합하여 기룡리라 하고 연기군 서면(西面)에 편입(編入)되었다.

지명유래

요화리(堯化里)
'동막골'아래쪽에 있는 마을이다. 예전에 '요화방(堯化坊)'이었다 하여 요화리라 부른다.
오세칠효비(五世七孝碑)
'망골'입구에 있는 비(碑)다. 효자(孝子) 홍연경(洪延慶)과 그 아들 홍연설(洪延卨),손자 홍우적(洪禹績), 홍우평(洪禹平), 증손 우방(禹?), 현손 홍득일(洪得一), 오세손 홍상덕(洪相悳)의 효행(孝行)이 지극하여 오세칠효(五世七孝)가 됨으로 영조(英祖)가 그 사는 마을의 이름을 '효교(孝橋)'라 고쳐 줄 만큼 홍씨(洪氏)들의 가문(家門)을 빛낸 효행비(孝行碑)다.
시묘동(侍墓洞)
'망골'앞에 있는 골짜기를 시묘동(侍墓洞)이라 부른다.
망골
기룡리(起龍里)에서 가장 큰 마을이다. 이곳에는 홍씨가내(洪氏家內)에 일곱 효자가 났으므로 영조(英祖)가 마을 이름을 '효교'라 고쳐 주기도 하여 '효교'라고 부르기도 한다.
신림(新林)
예전 평택임씨(平澤林氏)의 일가(一家)로 공조참의(工曹參議)를 지낸 임순우(林舜宇)란 사람이 공주(公州)에서 이곳으로 이사 와서 정착(定着)하면서부터 임씨(林氏)들이 이룩한 마을인데 그 당시 새로 임씨(林氏)들이 이룩하는 마을이란 뜻에서 신림(新林)이라 부르게 되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