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고복리

마을사진

지리

충청남도 연기군 서면에 속해 있다가 2012년 7월 세종특별자치시 연서면으로 편입되었다. 갈미봉과 같은 낮은 산지가 분포하며 대체로 평지로 이루어진 지역이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연기군 북일면(北一面)의 지역이었다. 조선시대에는 창녕성씨들이 많이 살았으며, 그 후 결성장씨들이 살면서 '봉서재'라는 서당을 개설하였다. 마을 뒷산을 고산(高山)이라 불렀으며, 이곳에 고산사(高山寺)란 절이 있었다. 지금은 산을 '비룡산'이라 부르고, 고산사는 절터만이 그 흔적을 알아 볼 수 있으며, 또한 아랫부분에 마을이 생기면서부터 이곳은'복골'이라 불렀는데 서기 1914년 행정개혁 시 이웃 마을을 병합하여 고복리(高福里)라 하고 연기군 서면(西面)에 편입(編入)되었다.

지명유래

비룡산(飛龍山)
'서고(西高)'뒤에 있는 산을 비룡산이라 부른다. 사람이 소리를 치면, 이 산에서 울려 퍼지는데 돌을 떼어낸 후부터는 잘 울리지 아니한다고 전한다.산삼이 있으므로 용이 승천(昇天)하기 위해선 산삼을 먹으려고 이곳에 심었으며 용이 승천(昇天)하는 산이라 해서 비룡산(飛龍山)이라 부르며 산삼이 있으므로 산 아래 물줄기에는 잉어가 올라오지 못한다.
봉서재(鳳棲齋)
봉서재는 고복리 서고에 위치하고 있으며, 봉옹(鳳翁) 장원주(張元冑, 1634-1700)가 만년에 후진 양성을 위해 창건한 서당이다. 320여 년 동안 많은 인재를 배출하였고, 근대교육의 모체인 동광학교가 설립된 크고 작은 역사를 창조한 중요한 문화유산이다.
고산골(高山谷)
동고와 서고를 통틀어 '고산골'이라 부른다.
산양골
동고 동쪽에 있는 마을이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