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용암리

마을사진

지리

마을 대부분의 지대가 비교적 완만한 구릉성 지형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마을 동쪽에 규모가 큰 저수지가 자리하고 있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연기군 서면(西面)의 지역이었다. 금당산(金唐山)에 용거(龍居)하는 설산(雪山)이 있고 용바위가 있으므로 용암(龍岩)이라 불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혁 때 이웃 마을을 병합하여 용암리(龍岩里)라 하고 연기군 서면에 속하게 되었다.

지명유래

용굴
위양골 서쪽에 있는 굴이다. 바위에 굴이 뚫렸는데 그 깊이를 알 수 없으며 옛날에 용(龍)이 여기에서 승천(昇天)하였다 하여 큰 가뭄이 있으면 여기에서 기우제(祈雨祭)를 지낸다 한다. 용(龍)이 나온 굴이라 하여 '용굴'이라 부른다.
위양(渭陽)골
용암 북동쪽에 있는 마을이다. 조선시대 때 '위양역(渭陽驛)'이 있었던 곳으로 역졸(驛卒)들의 왕래가 많았던 곳이다. 그래서 '역말'이라고도 부른다.
검단(黔丹)
용암 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본래의 마을 이름은 금당(琴堂)이었다 한다.
강다리
강다리는 집집마다 짚단을 세단씩 걷어서 모아놓고 마을 사람들이 모여 동아줄을 꼬았다. 동아줄을 길게 해서 강다리(줄다리기)를 했다. 여자가 이겨야지 풍년이 든다고 믿었다. (결혼하지 않은 남자는 여자 편이다)
생천(生天)
임진왜란 때 이곳으로 피난 온 1,000명이 살았다 하여 ‘생천’이라 한다.
치부채산
위양골 북쪽에 있는 산을 말한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