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문화재

매죽헌사우(문절사)

매죽헌사우(문절사)

조선태종 18년에 태어난 학자이며 사육신의 한 사람인 성삼문은 호가 매죽헌으로 단종 복위를 모의하다가 발각되어 세조2년 참살되었다. 외손 박호가 홍성에서 봉사하던 중 1903년 고종의 어명으로 족후손 성주영이 봉사손이 되어 사우를 건립하고 봉사하였으며 1967년에 박정희 대통령 친필로 문절사라 현판하였음.

  • 종별구분 : 사묘제실
  • 건립년도 : 1903
  • 위치 : 금남면 문절사길 57
  • 소유자 : 인모
  • 관리책임자 : 민숙희
  • 결연기관 : 바르게살기금남위원회,금호 중학교
강협 효자문

강협 효자문

그의 나이 13살이 되던 해에 부친이 사망하자 화사동 골짜기에 장례를 치르고 3년간 시묘를 하였는데 이때 그는 옷도 갈아입지 않고 굶주림에 시달려 겨우 목숨만 유지할 정도였다고 한다. 학문도 뛰어나 어린 시절부터 윤자의 뜻을 캐물었다고 한다. 만년에는 그의 일가 친척의 아이들을 모아 놓고 충과 효를 가르쳤다 강협의 정려는 1905에 건립되었다.

  • 종별구분 : 효자정려
  • 건립년도 : 1905
  • 위치 : 금남면 발산1 길
  • 관리책임자 : 강기원
  • 결연기관 : 금남의용소방대
병산사

병산사

병산사는 한말의 항일의사 성기운 선생의 영정을 모신 사우이다. 선생이 돌아가신 후 1972년 문인과 고을 유림들이 사우를 짓고 매년 음력 3월 7일에 후손들과 많은 유림들이 모여 제사를 지내고 있다. 이곳에는 선생의 문집과 영정목판 250개를 소장하고 있다.

  • 종별구분 : 사당
  • 건립년도 : 1972
  • 위치 : 금남면 문절사길 43-27
  • 관리책임자 : 성경
  • 결연기관 : 새마을지도자협의회,영대초등학교
김해김씨 정려

김해김씨 정려

어느날 남편 진회현씨가 가까운 부강장에 솥을 사러 갔다가 장꾼들과 합세되어 독립만세를 부르다 목숨을 잃으니 18세의 젊은 나이에 청상과부가 되었다. 어쩔 수 없이 김씨는 어린 유복자를 데리고 전전긍긍 이집 저집으로 찾아다니며 손에 잡히는 대로 품팔이 등을 하며 자식을 훌륭하게 키웠다. 그녀의 이러한 인내와 결심은 헛되지 않아 얼마간 농토를 장만하여 잘 살게 되었으니 후손들이 정려를 건립하여 그의 업적을 기리고 있다.

  • 종별구분 : 효자정려
  • 건립년도 : 1955
  • 위치 : 금남면
  • 관리책임자 : 진길식
  • 결연기관 : 농업경영연합회,금석초등학교
화순최씨 참판공 재실

화순최씨 참판공 재실

화순최씨 참판공 재실은 화순최씨 종중재실로서 화순최씨 참판공 최한정선생과 그이 아들인 도승지 최중온 선생을 제사하는 재실이다.

  • 종별구분 : 제실
  • 건립년도 : 1610
  • 위치 : 금남면 도암 영곡길 197-2
  • 관리책임자 : 최정화
  • 결연기관 : 금남자율방범대,감성초등학교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