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영곡리

마을사진

지리

동쪽으로 두오봉이 위치하여 낮은 산지를 이루고 있으며 금강 연안의 평야가 형성되어 있다.

연혁

조선 말엽엔 공주군 반포면에 속하였다. 이곳 지형이 산신령(호랑이)이 앉아 있는 형국이라 하여 '영곡(靈谷)'이라 지었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영곡리'가 되었다가 1972년 7월 1일 대통령에 의하여 연기군 금남면에 편입되었다. 마을의 냇가에 버드나무가 많이 서 있다.

지명유래

회병골
군사를 소집하여 싸움터에 나갔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호랑이가 앉아있는 형국이다. 예전에 돌림병이 많이 돌아 병이 든다는 뜻에서 붙여졌다고도 한다.
상다리
영곡 1리에는 둥구나무가 네 개 있었다. 그것을 일컬어 일명 '상다리'라고 하는 데 그 이유는 영곡리가 금남에서 지대가 가장 높고 높은 지대에 수령이 몇 백 년 되는 둥구나무가 네 개가 있어 상을 놓은 형국이기 때문이다. 그러한 형국을 보고 예전에 이곳으로 부자들이 많이 몰락하여 결국은 빈털터리로 마을을 뜨곤 했다. 그래서 마을 사람들은 부러진 상다리에 은행나무를 심었다.
육자 바위
성덕교의 남쪽에 있는 바위로 예전엔 이곳의 물 깊이가 6자나 되었다 한다. 또한 금강이 이곳에까지 닿아 이 소에서부터 육지의 시작이란 뜻도 있다. 여섯 개의 큰 바위로 이루어졌다.
한양공
한양에서 살던 사람이 여기에 살았다 해서 한양공이라 불렀다.
한림정고개
한림정에 있는 고개로 넘어가면 공주가 나온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