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호탄리

마을사진

지리

두루봉, 지랭이산 등이 낮은 산지를 형성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지역은 평지와 낮은 산지로 이루어져 있고 금강으로 흘러가는 작은 하천이 있다.

연혁

조선 말엽까지 공주군 이었다. 마을 앞의 금강이 여울져 흐르므로 호여울이라 했고, 조선시대 창고가 있어'동창'이라 부르기도 하다가 1914년 행정 개편 때 호탄리(壺灘里)라 하여 연기군 금남면에 편입되었다.

지명유래

호탄리
호(壺)자를 쓰는 것은 마을 입구의 형태가 병의 목처럼 생겨서 붙여진 이름이다. 탄(灘)자는 예전에 금강이 마을 입구로 흘렀는데 여울져 흘렀다 하여 '호여울' '호탄'이 되었다 한다.
동창(東倉)
마을에 사창이 있다 해서 사창(社倉)이라 불렀다 한다. 대평리의 동쪽에 있는 창고라 하여 동창이라 불렀으며 일제시대에는 이곳 사창을 정리하여 임시 면사무소로 쓰기도 했다.
호여울
예전부터 이곳의 지명을 '호여울''우래올'이라 했다. 고려 충렬왕 17년 몽고합단이 연기 정좌산으로 쳐 내려왔을 때 삼 장군(한희유, 김흔, 인후)에게 패하여 공주로 도망갔는데 다시 몽고로 가려고 강을 건너기 위해 얕은 곳을 찾는 도중 이곳이 여울져 흐르므로 건너 양화리 부근으로 가다가 원수산에서 진을 치고 있던 삼 장군에 패하여 섬멸되었다.
안터
현재 금호중학교 있는 곳을 안터라 한다. 예전에 이곳에 처음 안씨들이 정착하여 살았다 하여 안터 라고 한다.
할아버지 탑
마을 들어가는 입구가 둘이다. 그중 우측의 큰길가에 돌탑이 세워져 있고 이것을 할아버지 탑이라 한다.
할머니 탑
좌측 입구에 돌탑이 있는데 그곳을 할머니 탑이라 한다.
가락골, 동처골, 감나무골, 진골, 뒤주골, 소청골, 잿바골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