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부용리

마을사진

지리

금강의 지류인 삼성천(三城川)이 흘러 그 연안의 평야와 낮은 구릉지로 이루어져 있다.

연혁

백제때는 소비포현(所比浦懸)에 속했으며 조선 말엽에 공주군 명탄면에 속해있다가 1914년 행정개편에 따라 초오개동과 봉기리 일부를 병합하여 연기군 금남면에 편입되었다. 연꽃이 물에 뜬 형국의 연화정수형(蓮花淨水形)의 명당이 있는 부용봉(芙蓉峯)이 있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지명유래

부용봉(芙蓉峰)
연화정수형(蓮花淨水形)의 명당(名堂)이 있고 해발 222m의 산이다. 부용리 마을 뒤에 있는 산으로서 연꽃이 물에 뜬 형국의 명당이라 해서 명산(名山)으로 꼽힌다. 부용봉 주위에 묘를 쓸 때는 비석이라든지 석물을 하지 않는다. 그것은 연꽃의 형국인 부용봉이 가라앉는다 하여 전해오는 풍습이다.
초오개(草五介)
부용리의 옛 이름이다. 이곳은 산이 깊어서 약초가 많이 난다. 특히 다섯 가지 약초가 난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새오개
부용 1리의 옛 이름이다. 부강과 부용리를 잇는 나루를 새오개나루라고 한다.
허무니고개
봉기리에서 부용 1리로 들어오는 곳을 지칭한다. 옛날 파리를 쫓던 대감이 이곳에 와서 놓치자, 자신의 행동이 허무하다면서 한탄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용댕이나루
부용 2리 앞의 나루를 용댕이나루라고 불렀다. 누런 소가 강을 건너간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장승제
음력 정월 14일에 어두울 때 제를 지낸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