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용담리

금남면 마을 용담리 사진

지리

평지와 낮은 구릉지로 이루어져 있고 서쪽으로 금강의 지류인 용수천이 남북으로 흐르며 남쪽의 작은 하천이 용수천으로 흘러든다.

연혁

조선말엽에 공주군 반포면(公州郡 反浦面)으로 변경되었다. 용(龍)이 하늘로 올라간 큰 연못이 있다하여 '비룡소(飛龍沼)'라 하였고 일제시대에 '용담(龍潭)'이라 부르기도 하였으며, 1914년 행정구역 개편으로 연기군 금남면에 편입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지명유래

비룡소(飛龍沼)
옛날에 맹사성이 이곳에 와서 낚시질을 하다 용이 하늘로 승천하는 것을 보고 '비룡 소'라 지었다 한다.
한옥골
용담 1리 동쪽마을을 한옥골이라 한다. 예전에는 이곳 마을의 규모가 상당히 컸으며 고을원님까지 살았다.
가자골
마을 북쪽 밭기슭에는 마을 입구라는 표시로 백산(白山)이라 쓰인 1m50cm 크기의 돌이 세워져 있는데 한옥골에도 이와 같은 바위가 있었으나 현재는 가자골에만 남아 있다.
문바위
성재 밑에 있는 큰 바위로 공주군 반포면에서 금남면 용담리로 들어오거나 용담리에서 반포면으로 지날 때면 으레 이곳을 통과하게 되는데 이것이 마치 대문을 들어서고 나가는 듯 하다 하여 문바위라 부른다.
산성제
1998년도부터 지내기 시작한 이 제는 유성구, 공주시, 연기군이 돌아가면서 매년 3월 1일 제를 지낸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