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문곡리

부강면 마을 문곡리 사진

지리

동쪽은 산지이며 골프장이 여럿 있다. 철도가 지나가고 있으며 서쪽에 부강역이 있다. 동은 외천리, 서는 부강리, 남은 등곡리, 북은 남이면 산막리에 접해 있다.

연혁

조선 영조 후반 이래 달산리, 대곡리가 있었으나, 1910년 경술국치 직전에는 달산리, 자창리, 문곡리, 남성리로 분리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으로 남성리의 일부를 부강리로 넘겨주고, 호계리를 병합하여 문곡리라 하여 청주군 부용면에 편입되었다가 2012년 7월 세종특별자치시로 편입되었다.

지명유래

부강약수터(芙江藥水-)
부강약수터 넉바위와 넉바위정자 주변에 있는 마을이다. ‘넉바위’라고도 한다. ‘넉바위’는 ‘넙바위’의 변형으로 ‘넓은 바위’라는 뜻이다. 이 바위 주변에 있는 마을을 그렇게 부른다.
새뜸
‘문곡리’ 서남쪽에 새로 생긴 마을이다. 부강공업고등학교 앞 신작로 옆에 위치한다.
재챙이
‘새뜸’ 동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自昌’이라고도 하는데, 그렇다면 ‘재챙이’는 ‘자창이’에서 변한 것이 된다. ‘자창이’는 ‘자창’에 접미사 ‘-이’가 결합된 어형이다. ‘자창’을 ‘自昌’으로 보고 ‘스스로 창성하는 마을’로 해석하고 있다.
골말
‘문곡리’ 서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산골짜기에 조성된 마을이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구러뜸
‘대국터’ 동쪽에 있는 마을이다. ‘구러’는 ‘구레’의 변형으로, ‘지대가 낮아서 물이 늘 괴어 있는 땅’이라는 뜻이다. 이곳에 조성된 작은 마을이 ‘구레뜸’ 곧 ‘구러뜸’이다.
구절골
‘구곡산’ 너머에 있는 마을이다. 고구려 때 도읍설이 퍼지면서 이곳에 일광사(日光寺)를 비롯하여 아홉 개의 절이 세워지고 신도들이 모여들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으로 설명한다.
신작로거리(新作路--)
‘대국터’ 남쪽에 있는 마을이다. ‘신작로가 있는 거리’라는 뜻이다. 이곳에 조성된 마을을 후행 요소 ‘말, 뜸’을 생략한 채 그렇게 부른다.
달산(達山)
‘문곡리’ 서남쪽에 있는 마을이다. ‘達山’으로 쓰고 있으나 이는 단순히 음을 이용한 표기에 불과하다. 이전에는 ‘月山’이라는 한자 지명도 쓰였는데, 이는 ‘달’을 ‘月’의 뜻으로 보고 한자화한 지명이다. 그러나 ‘달’은 ‘達’이나 ‘月’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 ‘달산’은 본래 ‘달미, 달뫼’였다. ‘달’은 ‘山, 高’의 뜻이고, ‘미, 뫼’는 ‘山’의 뜻이다. 그러므로 ‘달미, 달뫼’는 ‘높은 산’으로 해석된다. 실제 ‘노고봉’이라는 높은 산이 있다. ‘달’이 ‘高’의 뜻이라는 사실을 모른 채 이들을 ‘월산(月山), 달산(達山)’으로 한자화한 것이다. 이 산 아래에 조성된 마을을 후행 요소 ‘말, 뜸’을 생략한 채 그렇게 부른다.
범벅골
‘달미’ 동쪽에 있는 마을이다. 지형이 범처럼 생겨서 붙여진 이름으로 설명하고 있으나 믿을 수 없다. ‘범벅골’은 ‘범박골’의 모음 변화형이다. ‘범박골’은 ‘범바우골’에서 ‘우’가 탈락한 ‘범바골’에 ‘ㄱ’이 첨가된 어형이거나 ‘범바골’에 ‘ㅅ’이 개재된 ‘범밧골’의 자음 동화형태이다. ‘범바우골’은 ‘범처럼 생긴 바위가 있는 골짜기’로 해석된다. 아울러 ‘범박골’이나 ‘범벅골’도 그와 같은 의미를 띤다. 이 골짜기에 조성된 마을을 그렇게 부른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