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연기리

연기면 마을 연기리 사진

지리

평지에 위치하였으며 농경지가 넓게 조성되어 있고, 마을 동쪽으로 미호천이 흐른다.

연혁

조선 말엽에는 연기군 읍터로서 군내면(郡內面)이 되었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혁 때 옛 고을의 이름을 따서 연기리(燕岐里)라 하여 연기군 남면(南面) 연기리가 되었다가 세종특별자치시 연기면에 편입되었다.

지명유래

화석소(花碩沼)
연기리에서 월산리(月山里)를 돌아가다 보면, 산기슭 약(約) 5리(里) 정도에 연(連)한 곳을 화석소(花碩沼)라 부른다. 봄에는 꽃을 보고, 여름에는 녹음을, 가을에는 단풍을, 겨울에는 설송(雪松)이 가경(佳景)을 이루는 여기는 더구나 한암(恨岩)에 부딪히는 파도소리가 일품(一品)이라는 풍류인들의 말이다. 시객(詩客)들이 작시(作詩)하는데 벼룻물이 마를 새가 없다 해서 화석소(花碩沼)라 부른다.
위사터
연기리 서부에 위치한 마을이다. 옛날 조선 때에 이곳에서 벼슬하는 사람들이 모여 살았던 동헌터가 있는 마을이므로 '위사터'라 부른다.
서부(西部)
예전부터 고을원이 여기에 있을 때 관청의 서쪽에 있는 마을이라 해서 서부(西部)라 부른다.
교촌(校村)
연기리(燕岐里) 동부(東部)에 위치(位置)한 마을이다. 이곳에 향교(鄕校)가 옮겨와서 지여 짐에 따라 '교촌', 즉 향교가 있는 마을이라 해서 '교촌'이라 부른다.
환재(換財)골
옛날 고려 때에는 보통리(洑通里)에 읍(邑)이 있었으나, 조선초엽에 읍(邑)을 연기에 환도하여 연기현(燕岐縣)이라 하였으며, '환재골'은 그 당시 나라의 한재 창고가 있다하여 '환재골'이라 하였다. 환재(換財)란 옛날 춘궁기에 나라의 양곡을 백성이 빌려서 봄의 어려운 고비를 넘겼다가 가을 추수기에 상환하는 제도를 '환재(換財)'라고 말한다.
구향교골
연기 1리 서부(西部)에 위치한 마을이다. 지금은 교촌(校村)으로 향교가 이주하였지만 예전에는 향교가 있었다 하여 '구향교말'이라 부른다. 조선중엽(朝鮮中葉)에 이곳의 현감(縣監) 박현감(朴縣監)이 자기(自己)의 선영(先塋)을 여기에 묘(墓)로 모시기 위해 향교를 다른 곳으로 이사시켰다.
사창(社倉)고개
연기리 북쪽에 있는 고개다. 조선 때에는 병기창고(兵器倉庫)가 있었던 곳으로 상당히 중요하게 간직했던 고개다.
객사(客舍)터
연기현 객사가 있었던 곳이다.
동헌(東軒)터
연기리 서쪽에 있는 연기현 동헌의 터로 현재 느티나무가 무성하게 서 있어서 옛 자취를 보여주고 있다.
옥(獄)거리
아사터 서쪽에 있는 길로 옥(獄)이 있어서 붙여졌지만 지금은 없다.
저자거리(장터)
일제시대 때까지 장이 섰으나, 1950년대 없어졌다.
빙(氷)고개
옥거리가 있던 곳으로 조선시대 얼음을 보관했던 곳이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